지리산 천왕봉

  •  

    지리산 천왕봉(1915.4m)은 3개도 경남 산청, 하동, 함양과 전남 구례, 전북 남원에 걸쳐있는 어머니 품 자락 같은 산으로 1967년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 되었다.

     

    지리산(智異山)은 “어리석은 사람이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으로 달라진다.”고 하여 산 이름이 유래하였다.

     

    지리산은 백두대간이 크게 끝나는 곳으로 천왕봉에서 노고단을 잇는 100리 능선에는 1,500m가 넘는 고봉이 10개, 1,000m가 넘는 봉우리가 20여 개나 있을 정도로 높고 크다.

     

    중산리계곡, 대원사계곡, 거림계곡, 장당계곡, 뱀사골계곡, 화엄사계곡, 심원계곡, 피아골계곡, 한신(백무동)계곡, 칠선계곡 등 유명 계곡만도 20여 개가 있다.

     

    청학, 화개, 덕산, 악양, 마천, 백무, 칠선동과 피아골, 밤밭골, 들돋골, 뱀사골, 연곡골의 12동천은 아름답운 담과 소, 폭포를 간직한 지리산 비경지이다.

     

    화엄사, 천은사, 연곡사, 쌍계사 등 유서 깊은 사찰로 유명하다.

     

    지리산은 사계졀 산행지로 봄이면 바래봉 철쭉, 여름이면 계곡, 가을이면 피아골과 뱀사골의 단풍, 겨울이면 눈꽃 등으로 계절마다 풍경이 아름답다.

     

    코스: 중산리-칼바위-망바위-법계사(로타리대피소)-천왕샘-천왕봉-중산리(8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