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악산

  •  

    황악산(黃嶽山 1111m)은 경북 김천과 충북 영동의 경계에 있는 산으로 울창한 소나무 숲과 깊은 계곡 곳곳에 폭포와 소를 이루고 있다.

     

    황악산은 예로부터 학이 많이 찾아와 황학산(黃鶴山)이라 불렀으나, 직지사의 현판 및 택리지에 황악산(黃嶽山)으로 되어있다.

     

    황악산은 주봉인 비로봉(1111m)을 중심으로 백운봉(770m), 신선봉(944m), 운수봉(740m)이 치솟아 직지사를 포근히 감싸고 있다.

     

    황악산 정상에서 직지사를 내려다보면 학의 날개처럼 펼쳐지는 무수한 지능선과 계곡이 좌우에서 직지사를 크게 싸안으면서 산과 절의 화합이 이루어진다.

     

    황악산 정상에서 내려온 산줄기는 내원계곡, 운수계곡을 형성하고 있으며, 두 계곡이 합수되는 지점에 직지사가 위치해 황악산의 모든 정기를 받고 있다.

     

    황악산 정상에 서면 서쪽으로 민주지산, 남쪽으로 수도산과 가야산, 동쪽으로 금오산, 북쪽으로 포성봉이 보인다.

     

    능여계곡은 대표적인 계곡으로 봄철에는 진달래, 벚꽃, 산목련이 만발하고, 가을철에는 단풍이 절경을 이룬다.

     

    완만한 육산으로 가을철 단풍과 겨울철 설화가 아름답다.

     

    코스: 직지사-운수암-백운봉-비로봉-형제봉-신선봉-망봉 직전 안부-능여계곡-직지사(5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