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악산

  • 삼악산(三岳山)은 강원도 춘천시 서면(西面)에 있는 산으로 주봉(主峰)은 용화봉입니다.

     

    주봉인 용화봉을 비롯하여 청운봉, 등선봉 등 3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삼악산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삼악산은 한편으로는 계곡으로 완만하게 오르고 다른 한편으로는 험준한 산세를 이루고 있습니다.

     

    삼악산 입구를 들어서면 마치 굴 같은 거대한 바위 협곡으로 금강굴이라 합니다.

     

    금강굴을 통과하면서 신선이 하늘로 오른다는 등선폭포(登仙瀑布)가 나오며 멋진 폭포수가 떨어집니다.

     

    등선폭포 일대는 군사들이 쌀을 씻었던 곳으로 ‘시궁치'라 불렸고, 그 아랫마을은 군사들이 옷을 널어 말리던 곳으로 ‘의암(衣巖)'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등선폭포에서 이어지는 등선계곡은 바위협곡으로 과거 빙하 지역이었으며, 한여름에도 서늘한 기운이 나옵니다.

     

    승학폭포가 나타납니다. 승학폭포는 신선이 학을 타고 나는 듯한 폭포입니다.

     

    백련폭포는 흰 비단 천을 펼친 것 같은 폭포입니다.

     

    옥녀담은 선녀가 목욕했던 곳으로 선녀와 나무꾼의 전설이 담겨 있습니다.

     

    비룡폭포는 용이 하늘로 날아 승천한다는 뜻의 폭포입니다.

     

    주렴폭포는 옥구슬 같이 폭포가 꿰어진 것처럼 이어져 떨어지고 있습니다.

     

    삼악산에는 험준한 요새를 이용하여 삼한시대 맥국(貊國) 사람들이 쌓은 성이 있었으며, 태봉국의 궁예가 왕건에게 패하여 피신처로 사용했던 성이라고도 합니다.

     

    백두대간을 뛰어서 돌파했다는 산악인이 운영하는 운파산막이라는 간이매점이 있습니다.

     

    흥국사(興國寺)는 894년경 궁예가 창건한 사찰로 나라의 재건을 기원하였습니다.

     

    흥국사 옆 산성 가운데는 터가 함지박처럼 넓고 궁예가 궁궐을 지었던 대궐터가 남아 있습니다.

     

    흥국사에는 무너진 옛날 탑의 돌조각을 모아 세운 작은 삼층석탑이 서 있습니다.

     

    산길을 따라 작은 초원에 도착하며 쓰러진 고목나무로 운치가 있는 쉼터입니다.

     

    333계단은 돌계단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소나무 군락지가 나타나며 하늘높이 솟은 고즈넉한 소나무 숲길을 지납니다.

     

    큰초원이 나타나며 넓은 쉼터입니다.

     

    가파른 바위능선을 따라 삼악산 정상으로 오릅니다.

     

    삼악산 용화봉 정상 654m에 오르면 탁 트인 의암호(衣巖湖)가 내려다보입니다.

     

    정상에서 조금 떨어진 전망대에 오릅니다.

     

    전망대에 올라서면 시원하게 조망이 탁 트이면서 의암호와 붕어섬, 춘천시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암릉을 넘으면서 전망이 탁 트이고 겹겹이 산과 구름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집니다.

     

    삼악산에는 기이한 소나무가 곳곳에 나타나며 소나무 사이로 푸른 의암호가 멋집니다.

     

    바위절벽 넘어 의암호의 조망이 펼쳐지며, 의암호를 가로질러 국내 최장의 삼악산 케이블카가 아스라이 보입니다.

     

    신라 때 창건된 고즈넉한 상원사(上院寺)를 지납니다.

     

    의암매표소로 내려오면서 시원하게 펼쳐진 의암호와 기이한 소나무로 아름답습니다.

     

    코스: 등선매표소-등선폭포-흥국사-삼악산 용화봉-전망대-의암매표소(6km, 4시간)